환전 우대 증권사 비교 – 환율만 신경써도 은행 적금보다 더 차이 ­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환율전쟁’이라는 말도 언론에 자주 등장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량이 엄청난데, 미국에서 중국으로 수출한 상품 무역(Trade in Goods) 총액은 총 1천2백억 달러가 넘었고, 미국이 중국으로 부터 수입한 상품 무역 총액은 5천4백만 달러에 육박했다(United States Census Bureau / U.S. International Trade Data 2018년 기준). 수입액이 수출액의 4배를 넘으니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열 받을 법 하다는 생각이다.https://www.census.gov/foreign-trade/balance/c5700.html ​똑같은 상품을 수출하고 똑같은 대금을 받아도, 환율이 변동되면 그만큼 손익 차이가 발생된다. 예컨대 빵 하나 수출하고 대금을 1달러 (환율 1달러=1천원으로 가정)받는다고 하자. 환율이 20원 상승(=원화가치하락=원화평가절하)한다면 1천원이 아니라 1천2십원의 돈을 같은 빵에서 가져간다. 수출이 주종목인 회사/나라에서 환율 상승(자국통화평가절하)은 좋은 소식이다. ​1985년, 미국은 만성 무역수지 적자 해결을 위해 환율 장난을 국가 차원에서 시행했었다. 플라자 합의(Plaza Accord)라고 불리는 데, 뉴욕 플라자 호텔에 영국, 프랑스, 서독, 일본의 재무 장관(finance ministers)을 모두 불러놓고 강제적인 환율 조정을 했다.​서독도 마르크화 평가 절상을 하긴 했지만, 더 큰 영향을 받은 건 일본이었다. 엔고 현상(엔화 가치의 평가 절상/달러 대비 엔화 환율 하락)이 발생해서 미국 수출품이 이득을 얻고 일본 수출품은 가격적 매력을 잃게 되었다. 대신 일본인들의 해외 여행 붐이 일고, 해외 자산 취득이 늘어났다. 결국 건실한 실물 경제 발전이 아닌 거품 경제 시대로 가게 하는데 일조했다. ​트럼프는 시진핑을 플라자 호텔에 불러내 똑같은 합의를 하고 싶을 것 같다. 하지만 중국 스스로 저자세로 협상장에 들어 올리도 없을 뿐더러(중화사상 때문에), 그러기엔 1985년과 비교해 상황이 많이 다르기도 하다. 그 땐 영국/프랑스/서독/일본의 공통 적대국인 소련이 건재했고, 미국과 이들 서방 선진국+일본은 핵우산을 포함한 안보 조약 아래 같이 있었다.​중국은 원자폭탄과 수소폭탄 그리고 운반체계인 대륙간 탄도탄(两弹一星)을 공식 보유하고 있는 세 나라 중 하나이다(미국/러시아/중국, 북한도 비공식적 보유는 함). 그러니 냉전 이상의 군사 전쟁을 미국과 벌일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많은 경제 전문가들이 예측하듯이 무역전쟁이 장기적으로 이어질 공산은 크다. 무역전쟁은 환율전쟁을 계속 불러올 테니, 증권사 HTS를 통해 환율이 유리한 시점에 미리 환전을 하고, 해외주식 매각 금액도 환율이 유리할 때 원화로 바꿔두는 게 필수라 생각한다.​​

>

​네이버 금융에서 검색을 해보면, 최근 3년 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은 2016.12.30일 최고인 1,212.5원을 기록했고, 2018.4.6일 최저인 1,054.00원을 기록했다. 최저와 최고 환율이 15.03% 차이가 난다. ​현재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75%인데, 1054.0원을 1.75% 연 이자율로 적금을 하면(연 복리), 8년 뒤에나 1210.92원을 얻을 수 있다. 이자율이 2%도 안 되는 저금리 시대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현재로서는, 환율 등락만 잘 신경써도 은행 적금보다 더 빨리 돈을 벌수 있는 것이다.​미국 달러화 말고, 중국 위안화나 일본 엔화를 비교해봐도 비슷했다. 최근 3년 기준으로 위안화는 최저점과 최고점이 14.86% 차이가 났고, 일본 엔화는 26.01%나 변화가 있었다. ​​

​소제목이 너무 광고 같이 보이지만… 2015년부터 5년 간 해외주식에 발 담가온 개인으로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개진하려 한다.​그동안 키움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3개 회사를 경험해 보았다. 키움과 신한은 HTS나 MTS의 사용편이성이 좋았다. 특히 키움은 PC와 모바일 모두 프로그램이 직관적이고 간단했다.​미래에셋의 경우, HTS 사용이 컴퓨터를 부수고 싶을 정도로 불편했다. 하지만 환전 혜택이 키움/신한 보다 나아서(1달러당 4원 정도 차이) 계속 써야지 마음 먹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래에셋은 ‘증거금’ 제도가 이해하기 힘들게 되 있어 내가 원하지 않은 자동환전이 계속 생겼다. 외화 예수금이 없어도 주식을 미리 살 수 있고, 나중에 그걸 메꾸는 자동환전이 발생하는 구조였다. 그래서 해외 주식 종목들을 대거 대신증권으로 옮기기로 했다. 그리고 지금 만족 중이다. ​​

>

​​상기 캡처 사진은 같은 날 같은 시간 미래에셋과 대신의 달러 환전 환율을 비교한 것이다. 1달러당 1.43원으로 큰 차이는 아니다. 하지만 100달러 환전에 143원, 1,000달러에 1,430원, 10,000달러에 14,300원으로 거액 환전시 부담이 늘어난 다는 걸 감안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