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있는 영덕 대게 맛집

지난주에는 신년 맞이로 가족들과 함께 바람도 쓀 겸 영덕을 가게 되었어요. 간 김에 해맞이공원에 가서 해돋이도 보고 저녁에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는 영덕 대게 맛집도 찾아가서 행복한 하루를 보냈답니다.

>

찾아가게 된 곳은 죽도산이라는 멋있는 이름을 가진 곳이었어요. 방문하기 전에 들렀던 해파랑공원에서 5분 걸리는 거리였답니다. 멀리서부터 하얗게 빛나는 간판 덕분에 쉽게 찾아갈 수 있었어요.

>

그리고 입구로는 달달한 향기를 풍기며 대게가 쪄지고 있어서 지나가던 사람들의 발걸음도 붙잡겠더라구요~ 로비도 신박한 방식으로 되어 있어서 신기하기도 했어요.

>

오른쪽편으로는 수조관과 함께 영덕 대게 맛집의 코스요리에 대한 메뉴 구성이 안내되어 있었는데, 꽤나 알찬 구성이라서 구미를 당기더라구요~

>

또한 죽도산 로비에 마련되어 있던 수조관에는 원산지마다 칸별로 구별을 해두셔서 모양새의 차이도 느껴볼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도 있었어요~ 그 중에서도 국내산 대게에서는 따로 표식같은게 붙어 있어, 사장님께 여쭤보니까저게 그 유명한 박달대게라고 설명을 해주시기도 해서 바로 코스요리로 주문을 했답니다.

>

그렇게 구경을 마치고 내부로 들어가보면 밖에서 보았던 것 보다 훨씬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펼쳐졌어요.다행히도 저희가 갔을때는 자리가 널널해서 마음에 드는 창가자리로 골라서 앉을 수 있었답니다 ㅎ

>

자리를 잡고 기다리고 있으면 오래 지나지 않아서 죽도산의 코스요리가 차려졌어요.직원분이 혼자 계셔서 마음이 쓰였는데, 다행히 카트가 있어서 편하게 준비를 해주시는 모습에 마음이 놓였어요.

>

처음으로 먹게 된 음식은 죽이였는데, 딱 좋은 정도의 간이 되어있어서 먹기 편했어요.잘게 썰린 야채들도 들어가있어서 중간중간에 씹는 재미도 있었답니다~​​​

>

죽을 먹고 난 다음으로는 연근이 튀겨져서 올라간 새로운 방식의 샐러드를 맛 보게 되었는데보이는 것 부터가 대충 만들어서 내어주신 느낌이 아니라 뭔가 기분 좋더라구요~ ㅎ​​​

>

보통 샐러드에 연근이 들어간다고 해도 생으로 된 것이 들어갔을텐데 영덕 대게 맛집에서는이렇게 얇게 튀겨서 내어주시니까 좀 더 특별한 맛이 났답니다. ㅎ ​​

>

그런가하면 관자구이를 통해 죽도산만의 특별한 맛도 느껴볼 수 있었는데요.마지 레스토랑에서나 나올 법한 플레이팅을 해주셔서 더욱 맛있게 느껴지기도 했어요.영덕 대게 맛집의 전통이 고스란히 들어나고 있었답니다.

>

관자구이와 함께 내어주신 크리미한 소스에 찍어먹으면 훨씬 더 부드러운 식감이 느껴졌고소스가 크림이라고 해서 느끼할 것 같았는데 의외로 상큼한 맛이 나서 부담스럽지 않게 먹을 수 있었어요.

>

그리고 모듬튀김은 다양한 맛으로 먹을 수 있었는데개인적으로 튀김류에 맥주 한 잔 곁들이는걸 좋아해서 맥주를 주문해 같이 마셔주니 가족들과 함께 기분도 낼 수 있었고 역시나 조합이 좋더라구요~

>

또한 가족들의 관심을 사로 잡았던 메뉴 중 하나는 죽도산의 대게회였는데요.시원한 물 속에서 마치 꽃이 펼쳐진 모습에 고급스러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어요.

>

대게회의 좀 더 뚜렷한 맛을 느껴보기 위해서 물을 빼내기 위해 걸쳐뒀는데이게 물 밖으로 나오니까 크기가 더욱 큼지막해서 빨리 먹을 생각 밖에 안들었네요.

>

개인의 취향에 맞는 소스에 찍어서 먹어보면 여지껏 느껴보지 못했던 야들한 식감과 동시에 은은하게 퍼지는바다향과 대게회의 달달함이 참 기분 좋은 맛으로 느껴졌어요.

>

뒤 이어 해산물 모듬에도 제철 굴과 함께 여러가지 해산물들과 회까지 담아서 내어주셨어요.고급스러운 판에 정갈한 모습으로 플레이팅이 되어서 나오니까 부모님이 어디 일식집 온 것 같다고 좋아하시더라구요~

>

과연 철 맞은 굴은 생김새와 향부터가 다른게 느껴졌어요.아무래도 바닷가 근처의 영덕 대게 맛집이라 그런지 도심속에서 먹었던 굴 과는 비주얼부터가 달랐답니다.

>

그런가하면 연어 또한 지방이 적은 부위로 한 점씩 먹을 수 있게 인원수에 맞춰서 주셨는데요.두께감까지 두툼하니 너무 기름지지도 않아서 한 점으로도 연어의 맛을 느끼기에 충분했어요!

>

또 한가지 죽도산이 마음에 들었던 이유 중 하나는, 게를 먹는다고 회를 못 먹는게 조금 아쉬웠는데이렇게 활어회까지 맛볼 수 있게 준비를 해주셔서 좋더라구요~

>

해산물모듬 중 전복은 남다른 굵기를 자랑했는데요.일일히 먹기 좋게 다 손질을 해주신 덕분에 편하게 먹을 수 있었고잡내가 나지 않고 깔끔해서 더욱 고급스러운 전복의 맛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

쫀득한 회는 달큰한 초장에 찍어서 한 점 맛보았는데 확실히 놀러가서 먹어서 그런지 맛이 다르긴 하더라구요~아무래도 각 해산물들이 소주를 부르는 맛이여서 아빠는 자연스레 소주 한 병을 주문하시기도 했답니다. ㅎ

>

그리고 대게코스 중에서 무침회와 과메기를 고를 수 있어서 저희는 과메기로 선택을 했는데역시나 잘 한 선택이었어요. 과메기가 또 겨울이 제철이잖아요.

>

제대로 먹을 수 있도록 다시마, 마늘쫑, 고추까지 내어주셔서 진또배기도 맛볼 수 있었어요.비리지 않고 쫀득한게 어찌나 조화롭던지 향에 민감한 남편도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답니다.

>

스끼다시들을 하나씩 먹고 있다 보면 죽도산의 하이라이트인 대게찜이 등장을 했는데요.영덕 대게 맛집이 다른 곳과 차별화 된 서비스가 느껴졌던건 이렇게 테이블마다 인덕션이 설치되어 있어서 마지막까지 따듯한 온기를 유지한채 먹을 수 있었다는거에요.

>

그리고 이미 먹기 좋게 껍질까지 손질을 다 한 상태로 내어주셔서 준비해주신 게포크로 살을 발라먹기만 하면 되었답니다.쪄진 상태로도 박달대게 완장을 차고 있는 모습에 제대로 신뢰를 할수도 있었어요~

>

박달대게 답게 자그마한 집게 부위에도 살이 그득하게 차있었는데요.집게살만의 특유의 식감을 알차게 느낄 수 있을 정도였고 그래서인지 게를 발라먹는 재미가 더해졌어요

>

대게다리도 살을 쏙 끄집어내면 거의 꽉 차있는 수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였어요.확실히 살이 차있다보니까 담백한 맛이 더 강했고 달달한 맛도 더 짙게 퍼지더라고요.

>

그런가하면 몸통 부위에도 내장이 차고 넘쳐서 더욱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맛을 느낄 수 있었어요.한 입 베어물면 껍데기까지 씹어 먹고 싶을 정도로 맛이 좋아서 호사를 누릴 수 있었다죠? ㅎ

>

남은 게딱지로는 볶음밥을 안 먹고 지나칠 수 없잖아요.죽도산에서도 빼놓지 않고 다 먹어갈 때쯤 되니까 직접 오셔서 여쭤보시더라고요.

>

볶음밥과 함께 죽도산 대게코스의 마지막인 대게탕까지 내어주시면서 식사를 마무리 할 수 있었어요.서더리가 들어가도 맛이 좋지만 대게가 들어가니 달큰함이 더 진하고 깔끔했어요.​

​해돋이도 보고 의미있는 하루를 마무리 하기에 제격이었던 영덕 대게 맛집은 무엇보다도 부모님이 좋아하셔서 마음에 들었고 모든 음식에서 그 동안 전통이 괜히이어진게 아니구나 싶을 정도로 깊이 있는 맛 이여서 다음번에는 친구들과 함께 다시 찾아가보려구요 ~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