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불생구이 돼지생갈비와 속초 뒷고기 ­

>

속초 당일치기 여행의 마지막 식사는 연탄불 생구이집을 찾았습니다. 생갈비가 있고 연탄불이고 이러면 맛집 조건이 맞아 떨어지는것 같아서 말이지요. 이집도 사실 지인 형님이 가자고 한거고 저는 이날 쫓아다니기만 해서 아주 편하게 다녔어요. 그나저나 속초에서 고기 먹은건 거의 없는 일이었는데 여기서 술좀 마시고 고속버스 타고 한숨 자고 일어나니 동서울 터미널이더군요. 다음에는 이 식당을 먼저 찾던가 해야지 옷에 고기냄새가 베어서 민폐좀 끼친것 같습니다.

>

메뉴판의 가격은 이정도 생갈비 가격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가격이 쌉니다. 지역민들의 맛집이라서 그런지 가격좋고 도루묵과 양미리도 구워먹을수 있네요. 생선구이도 구워먹을수 있고 구울수 있는건 다 구워먹을수 있는것 같아요.

>

주방쪽의 모습이 보이네요. 허름한 식당입니다.

>

이쪽 자리도 잠시후에는 현지분들이 채우더군요. 위치가 그렇게 좋지 않음에도 지역분들이 꾸준히 오는것 같았어요.

>

주 연료는 연탄이라 우리불은 짱짱했는데 옆 테이블 가족끼리 오신분들은 불이 안좋아서 나중에 구워다가 주시더군요.

>

>

먼저 주문한 돼지갈비 2인분이 나왔습니다. 나중에 보니 돼지갈비보다 특수부위인 뒷고기가 맛있다는 글을 봤는데 이날 먹어본 결과 그렇더군요.

>

그외 간단한 곁들일 구이류 야채들이 나오고 파가 나와서 새송이 버섯도 좋았어요.

>

상추는 이만큼 나와줍니다. 신선하고 좋네요.

>

탐사보도가 아닌 탐사수 생수로 내어주는것도 반갑습니다.

>

속초에서의 돼지 생갈비라 익숙치 않은 경험인데 구워볼까요. 화력이 세서 그런가 생갈비가 일단 적당히 두툼합니다.

>

아무래도 고기에 비해 비계가 없어서 조금 뻑뻑하겠다 싶었는데 예상이 그대로 맞아떨어지네요.

>

담백함은 좋았으나 비계가 없으니 조금 뻑뻑한듯하고 쫄깃하고 그나마 직화라 맛이 그럭저럭 먹을만합니다. 맛이 없다는건 아닌데 비계가 적절히 붙어있었다면 더 맛있을것 같아요.

>

된장찌개 서비스가 나오고 나중에 밥을 넣고 끓이면 맛있는 안주가 되는거지요.

>

뒷고기는 1인분만 주문을 했습니다. 생선조림에 구이까지 먹고 고기 먹기가 쉽지 않네요.

>

부위는 관자놀이라고 하는데 역시나 기름기가 별로 없어서 담백해보입니다.

>

돼지갈비보다 더 두툼한 그래서 익는 속도는 조금 더 느리지만 배불러서 천천히 굽는걸로~

>

>

오 제입에는 뒷고기가 돼지갈비보다 훨씬 더 맛있습니다. 돼지갈비보다 탄력도 좋고 특유의 맛이 있네요. 소금에 찍어먹으면 아주 맛있어요. 양념장이 달달한 돼지갈비 양념장이 있어서 찍어먹었으면 훨씬 더 맛있을것 같네요.

>

밥은 따로 없고 햇반을 돌려주시는데 햇반은 맛있으니 더 좋습니다.

>

센불에 올려서 탄수화물을 뺴먹는거 된장찌개에 말은 밥은 술안주로 좋지요. 그냥 먹어도 맛있습니다.

>

끓일수록 맛이 우러나는 된장밥은 요즘 하는곳이 많아졌는데 저는 15년전부터 이렇게 해먹었던것 같아요.

>

남은 돼지갈비뼈를 넣고 좀더 우려봅니다. 더 우러날지는 모르겠지만 맛의 변화가 있어요.

>

고기를 넣어서 그런가 더 맛있었던것 같네요. 다음에 또 갈일이 있다면 저는 뒷고기 위주로 먹을것 같습니다. 양도 괜찮고 돼지갈비보다 제 입에 잘 맞았어요.

>

이 식당 부근이 인적이 드문곳이라 택시를 잡기 쉽지 않아서 콜택시를 불러달라고 하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급히 한대 잡아서 8시 버스를 타고 귀가길에 올랐어요. 술 김에 한숨 푹 자고 일어났더니 동서울 터미널에 거의 도착을 했더라고요. 거기서 집까지도 한시간이 넘게 걸리는 서울 서쪽에 사는 슬픔을 맛봤습니다.​

주소:강원 속초시 교동 962-1전화:033-636-7519영업시간:매일17시~22시 연중무휴